자유게시판

“탁구모임이 자리를 잡아갑니다!”

119 2019.10.02 16:17

짧은주소

본문

탁구모임이 자리를 잡아갑니다!”

교회에 체육관이 생기면서 잘하지는 못하지만 운동을 좋아해서 농구도 하고 탁구도 치기 시작하였습니다. 그런데 어느 날 담임목사님, 김도형 목사님과 탁구 복식 게임을 하고 난 후, 담임목사님께서 난데없이 저에게 특명을 주시더군요. “목전 탁구장 이정예 관장님이 코치를 해 주겠다고 하시니 모임을 주관해보세요!” 책임을 맡는다는 게 제게는 부담이었지만, 일단 시작은 해보기로 했습니다. 평일에는 어려우니 810일 토요일에 첫 모임을 시도하였습니다. 그러나 우려한대로 몇 명밖에 오지 않아 관장님이 시간을 내기가 어렵겠다고 하였습니다. 모처럼 주어진 관장님의 호의를 누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. 그래도 모임을 포기할 수 없어 우리 교인들끼리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 오후 2시에 게임을 갖기로 하였습니다. 그런데 한 번 시작하자 매 주 모임을 갖자는 분들이 많아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. 1010일이 되면 벌써 2달이 됩니다. 모든 것이 부족하고 탁구에 문외한이지만, 탁구 고수이신 김상철집사님의 도움과 여러분들이 함께 하여 지금까지 별 어려움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. 제가 인생을 헛되이 살지는 않았구나(!)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. 처음 시작할 때는 몇 분 되지 않았지만, 지금은 한 번씩이라도 나오시는 분이 25명 정도 됩니다. 우리교회 성도가 아닌 분들도 가끔씩 오시고, 은혜로 매주 인원이 늘어가고 있습니다. 무언가에 얽매이는 걸 싫어하는 저에게는 사실 고문(?)같은 일이지만 저도 모르게 감사하고 있습니다.

아내는 제가 매주 탁구를 하느라 교회 가는 것을 보며, 믿음도 없으면서 그런 거 왜 맡아서 하냐고 핀잔을 줍니다. 그러면 전 그럽니다. 믿음이 없으니까 차량부 봉사도 하고 탁구모임도 주관하면서 믿음이 자연스럽게 생기는 거라고 말합니다.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모르던 성도님들과 함께 교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일입니다. 교회를 오래 다녀도 서로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. 주일에만 잠깐 보아서는 서로에게 쉽게 다가갈 수가 없습니다. 마음의 문을 열려면 개인적인 사귐의 시간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. 사회나 교회나 자주 봐야 가까워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. 교회라는 곳이 편하면서도 먼저 다가간다는 것이 그렇게 쉽지 않은 곳입니다. 세상이 이기적으로 변하면서 내 가족 내 친구만 중요시하고 그 외에는 관심이 없어지는 게 현실이지만, 탁구를 즐기는 모임을 통하여 함께 하는 것이 참 귀한 시간이란 걸 느낍니다. 특히 어르신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더 좋은 운동인 것 같습니다. 박숙선 권사님, 최봉호 집사님, 한종기 집사님, 김명자B 집사님, 오세령 권사님, 고기섭 집사님 같은 분들은 매주 오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.

초보자건 잘 치는 분이건 상관이 없습니다. 탁구라켓만 들 수 있으면 됩니다. 누구든지 오셔서 자신의 건강을 위해 함께 탁구를 즐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. 제 개인적으로는 이런 시간을 통해서 많은 성도님들을 알게 되어 참으로 기쁩니다. 더 많은 성도들이 항상 건강하고 주님의 은혜 가운데서 다치지 않고 오래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. 토요일 바쁘신 데도 늘 애써 참석해 주셔서 자리를 빛내주시는 이성구 담임목사님, 김도형 목사님, 황강현 강도사님 고맙습니다. 그리고 황강현 강도사님은 탁구모임을 통해 다이어트에 꼭 성공하시기를 바랍니다! 감사합니다.

 

시온성교회 탁구선교회 결성을 꿈꾸며

섬기도록 부름 받은 나종인 집사

 

댓글목록

이성구님의 댓글

나집사님, 수고에 감사드립니다.
아네 박은실집사님을 홀로 40일간 세계일주를 시키실 정도로 여유가 있으시니
정말 놀랍습니다.

그 마음으로 곧 탁구계에서 놀라운 일을 일으키실 줄로 믿습니다!
모임 때마다 이것 저것 준비하시는 그 헌신에 감사드립니다!

최신글이 없습니다.

닉네임 0000.00.00
LOGIN